[데이터뉴스] 9월 2일부터 보이스 피싱 등의 금융 사기를 막기 위해 ‘30분 지연 인출제’의 적용 기준액 300만 원 이상에서 100만 원 이상으로 변경된다.

‘30분 지연 인출제’는 계좌에 입금된 뒤 30분 간 자동화기기(CD/ATM)에서 인출할 수 없도록 막는 제도다. 시행 대상은 은행, 농수산림협동조합, 증권사, 우체국 등이다.

또 자동화기기를 이용한 인출과 함께 이체도 제한된다. 계좌에 입금된 뒤 30분 동안 해당 계좌로 이체가 불가능해진다. 금액 기준은 인출액 기준과 마찬가지로 100만 원 이상이다.

이같이 ‘30분 지연 인출제’가 등장하게 된 것은 보이스 피싱과 같이 금융 사기 때문이었다.

애초에 300만 원 이상 금액은 10분 동안 자동화기기에서의 인출이 불가능했었지만, 지난 5월 말부터 시간의 기준이 ‘30분’으로 늘어났다.

이후 금융 사기 금액이 ‘300만 원 미만’으로 금액을 낮추어 시도하는 등 ‘금전 쪼개기 수법’이 등장했다.

따라서 금융당국은 자동화기기에 입금된 100만 원 이상의 금액에 대해 30분 이내에는 출금과 이체가 불가능하도록 했다.

단 자동화기기에서만 이 ‘30분 지연 인출제’가 시행되며, 영업창구나 인터넷 뱅킹을 통해서는 30분 이내 인출이나 이체가 가능하다.

한편 데이터뉴스 통계센터(STAT) DB를 통해 조사한 결과, 2015년 3월 19일 국민권익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2014년 접수된 금융사기 관련 상담 사례’가 분기별로 꾸준히 늘어났다.

지난 2014년 110 정부민원안내콜센터에 접수된 금융사기 관련 상담 사례는 총 7,608건이었다.

1분기는 1,478건으로 가장 낮았고, 2분기는 1,815건, 3분기는 2,013건으로 점점 많아지다가, 4분기에는 2,302건으로 가장 높았다.

이처럼 금융관련 사기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30분 지연 인출제’가 금융사기 예방과 피해금액을 줄일 수 있도록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9월 2일부터 ‘30분 지연 인출제’를 시행하지 않는 곳 중 새마을금고는 16일부터, 신협은 30일부터, 저축은행은 10월 1일부터 이 제도를 시행한다.

안신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100만원 이상 입금 후 30분 내 인출·이체 불가, 자동화기기(CD/ATM)에서만..영업창구·인터넷뱅킹 적용 안돼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