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리쌍의 멤버 개리가 최근 인터넷에 퍼진 일명 ‘개리 동영상’ 속 남성이 자신이 아니라며, ‘개리’라는 이름으로 영상을 유포하는 자들을 강력하게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소속사 리쌍컴퍼니를 통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 사진 = 뉴스1 제공




[데이터뉴스] 가수 리쌍의 멤버 개리가 인터넷을 통해 떠돌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 속 남성이 자신이라고 하는 ‘개리 동영상’에 대해 유포자들을 강력하게 법정 대응할 것이며,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31일 개리의 소속사 리쌍컴퍼니는 공식 입장발표를 통해 “한 메신저에서 개리 동영상이 돌고 있다는 것을 알았으나,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고 판단해 즉각 대응하지 않았다”며 법적대응 의사가 늦어진 데 대해 설명했다.

또 영상 속 일반인 남자가 연예인인 개리와 연결돼 더 큰 상처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는 것도 덧붙였다.

하지만 “영상이 빠르게 퍼지면서 개리 이미지에 타격이 생기고, 사실이 아님에도 영상 속 남성이 개리인 것처럼 기정사실화되고 있어 심각성을 느꼈다”는 것이 소속사 측의 입장이다.

따라서 소속사 측은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며 “가족들과 지인들이 큰 상처를 입을까 염려되어 빠른 정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개리의 소속사 측은 공식 입장에 ‘개리가 영상 속 남성이 아님을 증거 할만한 내용’을 포함했다.

소속사는 첫째, 영상 속 남성의 타투는 왼팔에 있으며 개리는 오른팔에 타투가 있다는 점, 둘째로 타투의 패턴이 비슷하지만 전혀 다르다는 점, 셋째로 영상의 당사자가 직접 개리의 소속사로 연락을 해와 오히려 개리를 걱정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개리의 소속사는 동영상이 더 이상 유포되지 않게 하기 위해 법적대응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 인터넷 상에 퍼트린 모든 네티즌들의 증거물을 다 파악해 놓았으며 정식 수사의뢰를 요청하겠다”며, “더 이상 큰 피해가 없도록 여러분들(네티즌)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마무리했다.

안신혜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31일 소속사 리쌍컴퍼니, ‘개리’ 이름으로 영상 유포자 강력 대응 공식입장 알려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