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생명보험협회는 최근 국·내외 자본시장 활성화로 금융 투자상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변액보험이 재(再)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

변액보험은 저금리, 인플레이션에 대비할 수 있는 대표적인 생명보험 상품으로 “보험”과 “펀드”를 결합해 보험료(적립금)를 펀드에 투자하고 그 펀드 운용실적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된다.

최근 변액보험은 투자운용실적과 상관없이 최저수익을 보장하면서, 적립금 투입금액 확대, 전문가 일임운용 등 방법으로 수익성을 극대화 하고 있다.

하지만 변액보험은 투자상품으로 조기해지시 해지환급률이 원금에 크게 못미칠 수 있는 등 가입전 ‘적합성 진단’을 통해 본인의 위험성향에 대한 정확한 인지(認知)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주식시장의 호황 등으로, 투자상품에 대한 관심증가가 변액보험의 판매증가(초회보험료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생명보험협회는 "최근 판매되는 변액보험은 자본시장 악화에 크게 영향을 받아왔던 과거와는 달리 자본시장의 실적 변동에도 일정수준의 금리 보장(2.75%, 3.0% 등)으로 안정적 수익확보가 가능하고, 사업비 축소, 보너스 지급 등 적립금 투입금액의 증가와 전문가에 의한 자산운용으로 투자수익을 극대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노후준비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하여, 변액종신보험의 투자적립재원을 노후생활자금으로 전환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달라진 변액보험에 대해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