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을 통해 밀가루ㆍ튀김ㆍ장아찌 등 기름지고 짠 음식을 섭취할 가능성이 가정식 대비 최대 8배나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3일 계명대 식품영양학과 최미경 교수가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3831명으로부터 수집된 가정식ㆍ외식ㆍ급식 메뉴 총 4만2441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결과 우리나라 성인의 60.2%는 가정에서 만든 집밥으로, 32.5%는 외식, 7.3%는 급식으로 끼니를 때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의 종류별론 밥이 18.3%로 가장 많았다. 김치(16.6%)ㆍ볶음류(6.7%)ㆍ국이나 탕류(6.6%)가 그 뒤를 이었다.

외식ㆍ급식을 통해선 가정식보다 튀김류가 각각 4.4배ㆍ3.3배 더 자주 제공됐다. 이는 끼니를 외식ㆍ급식에 의존하면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는 기름진 음식을 더 자주 접하게 된다는 의미다. 튀김요리가 외식ㆍ급식 메뉴에 자주 포함되는 것은 튀김의 특성상 가정에선 조리하기 번거롭지만 외식ㆍ급식에선 대량 생산이 용이한데다 고객 선호도가 높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튀김은 고온 가열 음식이어서 식중독균 등 유해 미생물로 인한 식품 안전 문제로부터 자유롭고, 소비자가 선호하기 때문에 외식ㆍ급식용 음식으로 인기가 높다”며 “튀김은 열량이 높아 과다 섭취하면 비만을 부를 수 있으므로 외식ㆍ급식 관리자는 소비자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기름에 튀기는 조리법을 대체할 수 있는 레시피 개발에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외식에선 장아찌ㆍ절임류 제공률이 가정식보다 1.7배 높았다. 급식에선 장아찌ㆍ절임류 제공률이 가정식보다 오히려 낮았다(0.7배). 또 외식에서 빵ㆍ과자 등 밀가루 음식 제공률은 가정식의 7.6배였다. 급식에서 밀가루 음식 제공률은 가정식보다 2배 높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