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면 키와 체중이 약간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충북대 식품영양학과 현태선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가 실시하는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에서 얻은 2001∼2002년 기반조사 자료와 2009∼2010년 4차 추적조사의 자료를 토대로 건강한 성인 3506명의 8년 뒤 키ㆍ체중ㆍ허리둘레의 변화 등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관찰 결과 40세 이상 남성의 8년 뒤 키는 기준시점보다 평균 0.3㎝(여성 0.4㎝) 적었다. 8년 뒤에 잰 남성의 체중은 평균 0.35㎏(여성 0.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0세 이상 남성의 8년 뒤 허리둘레는 평균 1.71㎝, 여성은 1.85㎝ 길어졌다. 이에 따라 복부비만율도 남성은 14.8%에서 8년 뒤 22.2%로, 여성은 28.8%에서 35.4%로 증가했다. 40세 이상 여성의 경우 3명 중 1명 이상이 복부 비만 상태인 셈이다.

40세 이상 성인의 8년 뒤 체중 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은 나이(세월)ㆍ음료섭취량ㆍ흡연 여부 등이었다.

8년 뒤 체중이 기준시점보다 증가한 남성의 하루 평균 탄산음료 섭취량은 38.1g이었다. 체중을 유지하고 있거나(31.2g) 체중이 준 남성(25.3g)보다 탄산음료를 더 많이 마셨다.

8년 뒤 체중이 늘어난 남성은 커피믹스도 더 많이 즐겼다(하루 14.5g). 체중이 줄었거나 (12.0g), 체중 변화가 거의 없는 남성(12.9g)보다 커피믹스 섭취량이 많았다.

8년 뒤 체중이 증가한 남성은 우유(하루 72.0g)도 체중이 감소했거나(53.5g) 체중 변화가 적은 남성(67.0g)보다 더 많이 마셨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우리 국민이 선호하는 커피믹스와 장기간에 걸친 체중증가가 관련성을 갖고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