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곳 중 2곳은 신입 채용 시 공고에는 밝히지 않지만 평가에 반영하는 자격 조건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239명을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비공개 자격 조건 유무’에 대해 조사한 결과 41.8%가 신입 채용 시 ‘비공개 채용 조건이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견기업이 65.2%로 가장 많았으며, 중소기업(39.5%), 대기업(36.4%) 순이었다.

비공개로 가장 많이 평가하는 조건은 ‘나이’(49%, 복수응답)였다. 내부적으로 제한하는 나이는 남성의 경우 평균 32세, 여성의 경우 30세였다.

다음으로는 ‘성별’(29%), ‘거주지역’(27%), ‘전공’(23%), ‘결혼 여부’(20%)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비공개 자격 조건이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어느 정도일까?
평균 42.6%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고, 비공개 자격 조건에 맞지 않아 탈락된 비율도 평균 41.5%에 달했다.

평가에 반영하는 자격 조건을 비공개로 하는 이유로는 ‘절대적 기준이 아니라서’(5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내부적 인재 선발 기준이라서’(27%), ‘법적으로 금지된 조건이라서’(26%), ‘밝힐 필요가 없어서’(25%), ‘회사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서’(15%), ‘공개 시 지원자 감소가 우려돼서’(12%) 등을 들었다.

한편, 신입 채용 공고에 명시하는 우대조건은 ‘자격증’(39.7%,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으며, ‘인턴 등 경험’(36.4%), ‘전공’(32.5%), ‘거주지역’(23.8%), ‘어학성적’(14.6%) 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