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인사담당자의 비정규직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비정규직은 정규직보다 신뢰 정도가 낮았다.

11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35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비정규직 직원에 대한 신뢰도를 '2점(정규직보다 낮음)(54.5%)'이라고 평가했다. '정규직과 비슷한 3점'이 40.4%였고 '정규직보다 신뢰도가 높거나 매우 높다'고 답한 이들은 0.56%에 불과했다.

기업 내 비정규직 비율은 '10명 중 1~2명'이라는 의견이 7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명 중 3~4명(13.8%)', '0%(5.7%)' 등의 순이었다.

비정규직의 적당한 근무 기간을 묻자 응답자의 52%가 '6개월 이상~12개월 미만'이라고 답했다. '3개월 이상~6개월 미만'은 27.1%였고, '3개월 미만' 16.1%, '1년 이상~2년 미만' 4.8%로 나타났다.

'비정규직 직원의 계약 기간 만료시 어떻게 조치하나'라는 질문에 '평가를 통한 정규직 전환(59.6%)'이 가장 많았다.


그렇다면 기업 입장에서 비정규직 직원이 정해진 기간보다 빨리 그만둘 경우 무엇이 가장 궁금할까? 응답자의 47.7%가 '처음부터 기간에 대한 약속을 거짓말했을까?'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급여가 불만이 있어서 그만두는걸까?' 25.7%, '일이 힘들어서 그만두는걸까?' 17%, '기존 직원들과 트러블이 있었나?' 9.6% 순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비정규직 채용 시 경쟁률에 대해 물었다. 인사담당자의 과반 이상이 '정규직 채용보다 경쟁률이 낮다(63.3%)'고 답했다. '정규직 채용 경쟁률과 비슷하다'는 35.3%였고 '정규직 채용보다 경쟁률이 높다'라는 답변은 1.4%에 불과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