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소년 10명 중 7명이 '급식체'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학생복은 최근 초·중·고교생 7582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급식체 사용 실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급식체는 학교 급식을 먹는 초·중·고등학교 학생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말투를 뜻한다.

평소 급식체를 사용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71.8%의 학생들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그 중 과반수인 52.4%의 학생들은 '자주 사용한다'고 답했다.

급식체를 사용하는 이유로는 60.8%의 학생들이 '쓰다 보니 재미있어서'라고 답했다. '친구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기 때문에'라는 답변이 11.5%로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44.6%는 '일생생활 속 대화'에서 급식체를 가장 많이 쓴다고 밝혔고 28.7%는 '농담, 장난 등 다소 가벼운 상황'에서 많이 사용한다고 답했다.

학생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급식체 유형으로는 '인정? 어 인정, 고등? 어 조림'(41.8%) 등 자문자답형 대화가 꼽혔다.

반면 급식체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1.9%에 그쳤다. 이중 약 36.8%는 '써야 할 이유를 못 느껴서'라고 답했다. 이어 '익숙하지 않아서', '좋은 말이 아닌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각각 23.7%, 17.3% 순으로 나타났다.

주변에서 급식체를 사용하는 것에 대해선 54.2%의 청소년들이 '주변에 피해만 주지 않으면 상관없다'고 답했다.
설문 참여자 중 44.6%에 해당하는 학생들은 '급식체'라는 표현에 대해 '중고딩, 학식, 아재 등과 같이 세대를 아우르는 유쾌한 말'이라 생각한다며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