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가구방문 대인면접조사를 통하여 실시한 ‘2017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만3세 이상 69세 이하 스마트폰(인터넷) 이용자, 1만 가구(29,712명) 대상

조사결과, 전체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고위험군+잠재적위험군)은 18.6%(7,860천명)로 전년(17.8%) 대비 0.8%p 증가하였으나, 최근 3년간 상승폭은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유아동 과의존 위험군이 ‘15년 대비 큰 폭으로 늘어났으며 성인과 60대도 지속적으로 증가추세에 있는 반면, 청소년은 소폭 감소하였다.


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인 경우, 유아동 및 청소년 자녀도 위험군에 속하는 비율이 부모가 일반사용자군인 경우 보다 높게 조사되어 부모의 스마트폰 사용습관이 자녀에게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의존 위험군의 대상별 스마트폰 주 이용 콘텐츠는 유아동의 경우 게임(89%), 영화·TV·동영상(71.4%) 순으로 나타났으며, 청소년은 메신저(98.8%), 게임(97.8%), 성인·60대는 메신저, 뉴스 검색 순으로 조사되었다.

우리사회의 스마트폰 과의존 심각성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는 65% 이상이 ‘심각하다’라고 응답하였으며, 과의존 해소를 위한 개인적 노력으로는 ‘대체 여가활동의 활용’, ‘교육 및 상담’ 등의 순으로, 정책적으로는 ‘예방교육 및 상담기관의 확대’, ‘교육프로그램 이용확대’ 순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