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편의점주의 10명 중 4명이 연중 단 하루도 쉬지 못하고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내 편의점주의 평균 노동시간은 주당 65.7시간으로 국내 자영업자의 평균 근무시간(48.3시간)보다 36%나 많았다.

13일 서울시는 5대 편의점의 점주 951명을 대상으로 한 근무환경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365일 24시간 점포를 운영해야 하는 편의점주의 주당 평균 노동시간은 일반 자영업자보다 17.4시간 많았다. 매주 90시간 이상 일한다는 점주도 13.8%로 하루 평균 매일 12시간 이상 일하는 셈이다.

쉬는 날은 월평균 2.4일이었다으며 편의점주 37.9%는 쉬는 날이 아예 없다고 답했다.


대부분의 점주는 정상적으로 식사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 끼 평균 식사시간은 15.6분이었다.

그 결과 소화기 질환 증세가 있다는 점주가 57%였으며 관절질환(44.5%), 디스크 질환(34.8%), 불면증(29.3%), 우울증(22.5%) 등 건강에 이상을 보인 점주가 많았다.

편의점주를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은 '365일 24시간 의무영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응답자의 82.3%는 작년 추석 때도 영업을 하는 등 명절에 제대로 고향에 내려가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에 점주 86.9%는 명절 당일이라도 자유 영업을 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서울시가 시민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명절 자율휴무제에 찬성한다는 답변 비중은 65.7%였으며 심야 자율휴무제에도 71.4%가 찬성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