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주택을 소유한 서울시민은 244만 명으로 1인당 1.1호를 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서울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택 소유 서울시민 얼마나 될까’(서울인포그래픽스 제278호)를 발표했다.

2017년 주택을 소유한 서울시민은 244만 명, 개인소유의 주택은 267만 호로 1인당 1.1호를 소유(2015년 1.09호, 2016년 1.1호)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대비 서울의 주택 소유자 비율은 같은 기간 18.3%에서 17.8%로 감소했다.

2017년 서울의 주택 소유자 연령은 50대가 25.0%로 가장 많고 다음이 40대(24.1%), 60대(19.8%) 순이며, 성별은 남성이 53.2%, 여성이 46.8%로 남성의 비율이 더 높았다.


서울에 주택을 소유한 30대, 40대, 50대의 비율은 점차 감소하는 반면, 60대, 70대, 80대의 비율은 증가했다.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서울시민 중 6.8%는 송파구, 각각 5.9%는 강남구와 노원구, 5.8%는 강서구에 거주하고 있고, 17.7%가 강남권(송파·강남·서초)에 거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인당 소유 주택 수 역시 송파구 거주자가 1.18호로 가장 많고, 은평구 거주자가 1.05호로 가장 적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