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요 공공기관의 체험형 인턴 채용규모가 7,5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턴 채용은 주로 상반기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 참여한 공공기관 중 체험형 인턴 전형을 진행하는 106개 기관의 채용계획을 분석했다.

잡코리아 분석 결과, 올해 주요 공공기관에서 총 7,531명의 체험형 인턴을 채용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턴 채용규모가 큰 사업분야는 △SOC(2,078명), △고용보건복지(1,169명), △금융(1,081명)이었다.

개별 기관 중 채용규모가 가장 큰 기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로 주거복지보조, 사무보조 등 업무를 담당할 체험형 인턴 1,000명을 뽑을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한국전력공사(900명)’, ‘한국철도공사(430명)’, ‘한전KPS(300명)’, ‘IBK기업은행(300명)’ 등도 올해 체험형 인턴 채용규모가 큰 기관으로 꼽혔다.


2019년 주요 공공기관 인턴 채용은 상반기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체험형 인턴 전형을 진행하는 106개 기관의 119개 채용일정을 분석한 결과 상반기(1~6월)에 채용을 진행하는 기관이 49.6%로 과반수에 달했다.

월별로는 5월에 채용을 시작하는 기관이 11.8%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하반기(7~12월) 채용을 진행하는 공공기관은 전체 중 26.1%였고, 아직 채용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기관(미정)은 24.4%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