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구입비와 전세금이 상승하면서 신혼부부들의 신혼집 마련 부담이 과거보다 훨씬 무거워졌다.

7일 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조사’에 따르면 15~49세 기혼여성(9077명)을 대상으로 신혼집 마련비용을 조사한 결과, 자가 구입비는 평균 1억1868만원, 전세보증금은 평균 4978만원, 월세 보증금은 평균 1321만원으로 나타났다.


결혼시기별로는 최근 결혼일수록 신혼집 마련비용이 많이 들었다.

평균 자가구입비의 경우 1995년 이전 기혼여성은 7364만원을 지출했지만, 1995~1999년에는 8519만원, 2000~2004년 1억1164만원,2005~2009년 1억3360만원, 2010~2015년 1억5645만원이 들었다. 2010~2015년 결혼한 여성이 1995년 이전에 결혼한 여성보다 2배 이상의 비용으로 신혼집을 구매한 것이다.

평균 전세보증금도 마찬가지였다. 1995년 이전 결혼 여성은 2339만원을 부담했지만, 2010년∼2015년에는 9950만원이 소요됐다. 20년새 4배 정도 오른 셈.

대출 금액도 급증했다. 결혼시기별로 5,000만원∼1억원 미만 대출받은 비율은 1995년 이전 2.4%, 1995∼1999년4.5%, 2000∼2004년 15.6%, 2005∼2009년 28.7%, 2010∼2015년 38.9% 등으로 갈수록 높아졌다.

한편 결혼할 때 신혼집 마련에 든 비용을 누가 부담했는지에 대한 질문(중복응답 허용)에는, 남편(84.8%), 시댁(32.8%), 본인(26.3%), 친정(4.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보건사회연구원은 “최근 직장생활 등으로 결혼을 연기하는 경향이 있는 만큼 경제력이 축적되어 결혼 시 여성이 주택 마련에 적어도 일부라도 부담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신혼집 마련 비용이 증가하면서 부모 의존도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