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주택매매거래량은 85,046건으로, 전월대비 12.8% 증가하면서, 전년동월(89,267건) 및 5년 평균(87,106건) 대비 소폭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과 지방의 차별화가 뚜렷이 나타났다. 특히, 서울의 주택매매거래량은 올 1월 9천200건, 3월 1만3300건에서 5월 1만8700건으로 껑충 뛰어 올라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 거래량은 5년 평균 대비 13.8% 높은 수준이었다.

5월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량(53,387건)은 전년동월 대비 5.3%, 연립·다세대(18,688건)는 0.7%, 단독·다가구 주택(12,971건)은 7.8% 각각 감소하였으며, 올 1~5월 누계기준, 아파트 거래량(227,190건)은 전년동기 대비 4.7%, 연립·다세대(76,773건)는 1.8%, 단독·다가구(55,797건)는 4.7%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달 전월세 거래량은 138,795건으로, 전년동월(13만8천건) 및 전월(13만4천건) 대비 소폭 증가하였으며, 올 1~5월 누계기준으로는 74만1000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4.4% 증가했다.

주택매매거래량 및 전월세 실거래가 등에 대한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 부동산정보 앱) 또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