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내 집(자가)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부동산이 20대 이상 남녀 870명을 대상으로 ‘내 집(자가) 마련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72.6%가 ‘내 집 마련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중 26.7%는 ‘내 집 마련은 무리를 해서라도 꼭 해야 한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의 경우 61%는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 23.4%는 △‘내 집이 있으면 좋겠지만 굳이 필요하진 않다’고 답했다. 40대 이상 응답자들 역시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53.7%) △‘내 집이 있으면 좋겠지만 굳이 필요하진 않다’(26.8%) 순으로 응답했다. 30대 역시 1순위는 같았으나 △‘무리를 해서라도 꼭 필요하다’(29.8%)가 △‘내 집이 있으면 좋겠지만 굳이 필요하진 않다’(22.2%)를 앞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내 집 마련’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 집 마련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집주인의 간섭을 받지 않고 당당하게 살 수 있어서’가 30%의 응답률로 1위에 올라 집주인과의 갑을관계에 대한 부담감을 느낄 수 있었다.


반대로 내 집마련이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 36.1%의 응답자가 △‘대출 상환에 허덕이고 싶지 않아서’라고 대답해 대출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굳이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라는 답변도 20.2%로 적지 않았다.

내 집 마련 시 가장 선호하는 주택형태로는 △아파트가 53.3%로 가장 많았으며, △주택(32.2%) △빌라(8.3%) △오피스텔(3.2%)이 그 뒤를 이었다.

이 밖에 ‘내 집’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는 성인남녀 89.5%가 △‘내 집이란 먹고 자고 쉴 수 있는 나만의 삶의 터전’이라고 답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사고 파는 자산’이라는 답변도 10.6%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