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직장인 73.6%가 '저축했다'고 밝힌 가운데 이들이 올 상반기 동안 저축한 금액은 평균 478만원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2030 직장인 31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저축액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의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올 상반기에 저축을 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총 73.6%. 특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46.3%는 '매달 일정금액 이상을 꾸준히 저축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18.0%의 직장인은 '금액은 들쭉날쭉 했지만 매달 꾸준히 저축했다'고 밝혔으며, 9.3%의 직장인은 '비정기적으로, 상황에 따라 저축했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 동안 이들이 저축한 금액은 평균 478.7만원이었다. 응답군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630.2만원 ▲여성이 382.4만원 등이었다.


올해 상반기에 저축을 했다고 밝힌 직장인 중 38.0%는 '지난해보다 저축액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들이 지난해 보다 저축을 늘린 비결(*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살펴 보면 '외식을 자제하는 등 생활비를 줄였다(40.2%)'와 '무조건 아꼈다(39.1%)'가 나란히 1, 2위를 다퉜다. 또 '나 또는 가족의 연봉이 올랐다(32.2%)', '가계부를 작성하는 등 수입과 지출을 관리했다(14.9%)'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저축을 줄였다'고 답한 직장인은 28.4%로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저축액이 줄었다고 답한 직장인의 58.5%가 '물가상승으로 인한 생활비 증가'를 저축이 줄어든 이유로 꼽았다. 2위는 '월 소득이 줄어서(32.3%)'가 차지했으며 '대출금 발생에 따른 대출금, 이자로 인해(30.8%)'가 3위에 꼽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