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114에 따르면 8월에는 전국 58개 단지에서 총 3만7,537가구가 입주를 진행한다. 2년(2015년~2016년) 동월 평균 입주 물량인 2만2,823가구보다 64%(1만4,714가구) 증가한 모습이다.

예년 평균 대비 수도권은 109%(1만2,600가구) 증가한 2만4,147가구, 지방은 19%(2,114가구) 증가한 1만3,390가구가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 2014년 8월 DTI, LTV 규제 완화로 대출문턱이 낮아지고, 2015년에는 청약제도가 개편되는 등의 이유로 분양시장이 활황을 보인 바 있다. 당시 분양을 진행한 단지들의 입주가 본격화되며 입주 물량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8월에는 수도권 입주 아파트가 풍부하다. 서울에는 행복주택을 포함한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의 입주가 예정돼 있다.

한편 경기는 전국 8월 입주예정 아파트 51%(1만9,303가구)의 물량이 집중됐다. 특히 시흥, 김포, 화성, 수원 등 서울과의 접근성이 좋고 생활 인프라가 양호한 지역이 입주를 앞두고 있다. 서울보다 저렴한 전셋집을 찾는 실수요자는 경기의 입주 아파트를 눈여겨 볼만 하다.

지방의 경우 입주 아파트가 집중된 지역은 없으나 꾸준히 입주 물량이 쌓이고 있어 공급 과잉 심화가 우려된다. 가장 많은 물량이 집계된 경북의 경우 2017년 상반기에 아파트 가격 하락세를 보인바 있다. 더불어 대출규제로 수요자 움직임이 둔화됐고 대기 중인 입주 물량도 많아 경북 등 일부 지역의 주택시장 위축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