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9대책 약발이 다한 듯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7월 2주차 서울 아파트값은 0.29% 상승하며 전주(0.20%) 보다 0.09%p 확대됐다.

6.19대책 발표 전 0.32%(6월 2주차)였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대책 발표 후 2주 연속 오름폭이 둔화(0.17%→0.16%)되다가 전주 0.20% 오른데 이어 금주 0.29% 상승했다.

재건축(0.44%)은 거래는 적었지만 강세를 이어갔다. 특히 6.19대책 이후 마이너스 변동률을 나타냈던 강동 재건축(0.52%)은 종전 떨어졌던 가격이 회복되며 금주 플러스로 전환됐다.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아파트는 성동, 송파 일대 투자수요 및 실수요 증가로 0.26% 올랐다.


신도시는 일산, 평촌, 분당이 강세를 보이며 0.07% 상승했고 경기ㆍ인천은 광명, 안양 등 주도하에 0.06% 올랐다.

전세시장은 서울 0.12%, 신도시 0.04%, 경기ㆍ인천은 0.02% 상승했다. 재건축 이주 등 수요가 집중되고 매물이 귀한 지역은 강세를 보인 한편 새 아파트 입주가 진행 중인 일부 지역은 전셋값 약세를 나타냈다.

6.19대책 발표 후 잠깐 주춤했던 시장이 다시 강세를 보이고 있다. 투자수요뿐 아니라 실수요의 움직임도 활발해지며 서울 전역으로 가격 상승세가 확대되는 모양새다. 내달 가계부채관리방안 발표 전까지는 지금과 같은 가격 강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