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들은 유아의류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로 가격보다 품질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카드가 출산 예정이거나 36개월 이하의 자녀가 있는 전국 거주 여성 416명을 대상으로 유아의류 구매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과반수 이상(67%)이 '품질'과 '소재'를 선택했다고 1일 밝혔다. 이어 가격(13%), 기업 평판(8%), 브랜드(6%), 디자인 및 기타(3%) 순이었다.


함께 조사를 진행한 아가방앤컴퍼니는 브랜드 상기도 부문에서 42%를 차지, 1위를 고수했다.

또한 유아의류 정보를 얻는 채널 관련 질문에 출산 전후를 기준으로 임산부들은 '친구와 지인(60%)'이라고 답했고 출산 후 부모들은 매장에서 직접(58%) 정보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의류 1년 구입비용은 50만원 이하(53%)가 가장 많았고, 유아의류 구입은 13~24개월의 자녀를 둔 부모가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아의류를 구입하는 채널에 대한 질문(복수응답)에는 온라인몰을 통해 구입한다는 답변이 5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온라인몰 외 다른 구매 채널로는 백화점(35%), 아울렛(30%), 대형할인마트(24%) 순으로 나타났다.

신상국 아가방앤컴퍼니 대표이사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아가방'이 한국을 대표하는 영유아 최고 브랜드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