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6.4% 인상된 7530원으로 결정된 것과 관련해 소상공인 10명 중 9명은 ‘종업원 감축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최저임금 인상으로 본인의 근로시간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일 연합회 회원과 일반 소상공인 사업주 등 소상공인 5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저임금 인상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응답자들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종업원 감축이 필요한가’를 묻는 질문에 68.1%(356명)가 ‘매우 그렇다’, 24.3%(127명)는 ‘그렇다’고 답해, 총 응답자의 92.4%가 종업원 감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보였다.


사업주들은 종업원을 줄이는 대신 본인의 근로시간이 늘어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본인의 근로시간이 늘어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1%가 ‘그렇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71.5%(362명)는 근로시간이 12시간 이상으로 늘 거라는 예상을 했고, 13.8%(70명)는 10∼12시간가량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응답자들의 87%는 2017년도 들어 ‘작년 대비 월평균 매출액이 감소했다’고 응답했고, ‘증가했다’는 응답 비율은 1.9%(10명)에 불과했다. 매출액 감소 업체의 감소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36.3%(181명)가 ‘경기 침체로 인한 고객 감소’를 꼽았다.

한편 2017년 상반기 월평균 순이익으로 전체 응답자의 28.6%(150명)가 ‘100만∼200만원 미만’이라고 응답한데 이어, 21.9%(115명)가 ‘적자’라고 답해 소상공인업자들의 경영난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