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0명 중 8명은 '거실'을 집에서 가장 선호하는 공간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만족도는 낮았다.

21일 이케아 코리아는 리서치 전문업체 칸타TNS 코리아를 통해 서울·경기 지역에 거주하는 20~55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들 중 75%가 집에서 가장 선호하는 공간으로 ‘거실’을 꼽았지만 정작 거실에 대해 만족한다는 답변은 39.3%에 불과했다.


응답자들은 평일에 하루 4시간, 주말 6.5시간을 거실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로 ‘TV 시청’(85.9%), ‘가족과 대화’(78.1%), ‘혹은 간단한 휴식을 취하는 공간’(77.7%)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거실에서 가장 많이 찾아볼 수 있는 도구는 ‘TV’(94.8%), ‘소파’(86.0)% 등이 꼽혔다.

낮은 만족감의 이유로는 ‘좁은 공간(27.9%)’ ‘다른 집과 차별화된 스타일 부족(27.7%)’으로 응답했다. 특히 미취학 자녀(만 7세 미만)를 둔 가정의 경우, 거실을 주로 자녀 육아 공간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정돈되지 않은 공간에 대해 만족도가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평균 1년에 1.7회 거실 인테리어에 변화를 시도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16%는 ‘이사 등 특별한 계기가 있을 때에만 바꾼다’고 답했다.

홈퍼니싱에 대한 관심도는 남성과 여성이 비슷했지만 실제 집을 꾸미는 과정에 참여하는 정도는 남성이 현저히 낮았다. 이케아코리아 관계자는 “대부분 남성들이 거실을 ‘아내와 아이들이 사용하는 공간’으로 인지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