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온나라부동산 자료를 분석한 결과, 7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건수는 1만7908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월 1만4934건 대비 19.9% 증가한 수치다.

국토부가 상업?업무용부동산 통계에 오피스텔 거래건수를 별도로 집계하기 시작한 올해 1월 이래 월별거래량 중 최고 기록이다.

지역별로는 경기(6859건), 인천(3812건), 서울(2997건), 부산(1039건), 경북(589건) 등 순이다.

지난해 11·3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시장이 위축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에 유동자금이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오피스텔 호황이 꾸준히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 정부가 최근 8·2 대책에서 오피스텔에도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에 현행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와 동일한 수준의 전매 제한기간을 설정하고, 거주자 우선분양을 적용하기로 하는 등 풍선효과 차단에 나섰기 때문이다.

오피스텔을 포함한 상업?업무용부동산의 7월 거래건수는 3만6418건을 기록해 전월(3만3675건) 대비 8.15% 상승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