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되풀이 되는 전세난과 부동산 가격상승 관련 기존주택을 리모델링해 오래 쓰는 방안이 관심을 일으키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주택 리모델링 특허출원이 1997년부터 2016년까지 20년간 총 104건이 출원됐고 이전 10년(1997년~2006년) 동안 14건에 불과하던 출원건수가 최근 10년(2007년~2016년)간은 90건으로 동기 대비 6배 이상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인별로 살펴보면 이전 10년은 개인이 50% 이상이었으나, 최근 10년은 기업이 5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이전 10년에는 골조(42.9%), 내장(28.6%), 외장(21.4%), 리모델링 계획·유지관리(7.1%)순으로 출원 비중이 높았던 반면, 최근 10년에는 외장(40.0%), 골조(31.1%), 내장(13.3%), 리모델링 계획·유지관리(6.7%), 위생설비(6.7%), 지붕·옥상(2.2%)순으로 출원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전 10년간은 리모델링 계획·유지관리 관련 특허 출원 및 골조 관련 특허 출원이 각각 1건, 6건에 그쳤으나 최근 10년 동안은 각각 6건, 28건이나 출원됐다.

우리나라 주택 리모델링 시장의 전망은 2000~2015년까지는 재건축·재개발 중심으로 주택 리모델링이 대두되는 시기였고, 2025년 이후에는 주택 리모델링이 주택건설시장에서 35%이상을 차지하는 최대시장으로 위치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주택 리모델링의 급격한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