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값은 주간 0.2% 안팎의 상승률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요층이 탄탄한 '준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내년부터 더 강화되는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앞두고 그 전에 집을 사려는 매수세의 움직임이 감지됐고, 재료가 있는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상승 불씨도 쉽게 사그라지지 않는 모습이다.

올 들어 10월 말까지의 서울 아파트값 누적 변동률은 8.35%를 기록해 지난해 연간 상승률(7.57%)을 추월했다. 구별로는 25개구 중 13곳이 2016년 연간 상승률을 넘어섰다. 송파구가 10월까지 15.04% 상승하며 2016년 연간 상승률(7.74%)의 두 배 가까이 올랐고 강동구는 같은 기간 8.54%에서 13.98%로 5.44%p 확대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22%로 집계됐다. 재건축 아파트가 0.29% 올라 한 주전(0.21%)에 비해 상승폭이 커졌고 일반 아파트는 0.20% 올랐다. 신도시(0.03%)와 경기·인천(0.01%)은 미미한 상승률을 보였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10% 올랐다. 학군 인기지역인 양천구의 상승세는 눈에 띄었으나 전반적으로 전세 매물 소진 속도가 더뎌지고 있다. 이밖에 신도시(0.00%)와 경기·인천(-0.03%)은 약보합세를 이어갔다. 수도권은 연말로 갈수록 전셋값 하락 지역이 늘어나는 추세다.

서울의 아파트값 오름세가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대책이 발표되면 잠시 주춤하다가 재차 상승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연말 비수기에 접어들면서 거래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나 수요층 기반이 탄탄한 곳을 중심으로 가격 오름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주택 공급이 줄어들면서 가격이 쉽게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올 연말과 내년 초 입주물량이 대거 쏟아지는 경기 지역은 전세에 이어 매매가격도 조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