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상반기 주택 시장 전망 조사 결과, 소비자 2명 중 1명은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모두 ‘보합’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가 2017년 11월 6일부터 24일까지 전국 721명을 대상으로 <2018년 상반기 주택 시장 전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7.28%가 2018년 상반기 주택 매매가격이 보합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직전 조사에서 보합 응답이 37.70%의 비중을 차지한 것과 비교하면 19.58%p 늘어난 수준이다. 전세가격 전망도 ‘보합(53.81%)’에 대한 응답 비중이 직전 조사(35.60%) 대비 18.21%p 늘어나며 응답자의 절반을 초과했다.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소비자는 ‘대출 규제 및 금리 상승(39.31%)’에 대한 응답비중이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입주 등 주택 공급과잉(21.97%) △정부의 각종 규제 정책(17.92%)이 주택가격 하락 요인으로 선택됐다.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 소비자는 ‘서울 강남 재건축 상승(29.63%)’과 ‘실수요자 매매전환(25.19%), 국내 경기 회복 전망(22.96%)’ 등을 주요 이유로 선택했다.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 소비자는 ‘매수심리 위축으로 인한 전세거주(43.65%)’ 응답이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또한 ‘전세물건 공급부족(17.13%)’과 분양을 위한 일시적 전세거주(15.47%)’도 전세가격 상승 요인으로 선택됐다.

전세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소비자 10명 중 6명은 ‘입주물량과 미분양 증가(64.47%)’를 핵심 이유로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는 △매매가격 약세로 전세가격 조정(13.82%) △높은 전세가로 인한 임차보증금 반환 리스크(6.58%) 등을 전세가격 하락 요인으로 선택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