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중소기업이 작년보다 소폭 증가할 전망이다. 설 상여금 지급을 결정한 중소기업들은 직원 1인당 평균 42만원을 지급할 예정으로, 이는 대기업 상여금의 절반 수준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267개사와 대기업 81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2018 무술년 설날 상여금 지급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대기업의 85.2%, 중소기업 61.4%가 '올해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조사에서 '지급한다'는 응답이 52.1%였던 것과 비교하면, 9.3%P가 증가했다.

설 상여금을 지급하겠다는 중소기업은 증가했지만, 상여금 지급액수는 지난 해와 비슷한 수준에서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조사결과 올해 중소기업의 직원 1인당 상여금 지급액은 평균 42만원으로 지난해 42만 6천원보다 6천원이 적은 금액으로 집계됐다. 상대적으로 올해 대기업 설 상여금액은 중소기업의 두 배에 달하는 평균 84만 9천원이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기업들은 그 이유(*복수응답)로 '상여금 없이 선물을 지급한다(38.3%)'와 '경기가 좋지 않아서(33.9%)', '연봉 이외에 지급하는 것이 없어서(30.4%)' 등을 주로 꼽았다. 15.7%는 '지난 해 실적이 낮아서'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중기 지급기업 61.4%, 작년보다 9.3%P 늘어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