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재건축 가능연한을 30년에서 40년으로 강화하는 방안과 최대 8억원 대의 재건축 부담금을 공개하면서 서울 아파트값은 0.43%의 변동률로 전주보다 둔화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일반아파트 매매시장도 재건축 규제와 가격 상승 부담으로 전주보다 0.09%p 둔화된 0.36%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0.79%의 상승률을 보인 가운데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지 못한 단지들이 집중된 송파(1.88%→0.54%)와 서초(0.80%→0.17%) 지역의 상승률이 둔화됐다. 반면 규제를 피한 강동(1.73%→2.20%)과 강남(0.68%→1.00%)은 희소가치가 부각돼 반사이익을 받았다.


분당 집값 강세로 상승폭이 컸던 신도시도 한풀 꺾인 모습을 보여 0.24%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기·인천(0.05%)은 공급과잉 여파가 지속되면서 가격이 변동이 없는 지역들이 늘어나며 안정세를 이어갔다.

안정세를 유지 중인 전세시장은 서울이 0.06% 상승했다. 신도시는 동탄 전셋값 하락폭이 커지면서 -0.02%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경기·인천(-0.03%)은 15주 연속 전셋값 하락세가 이어졌다.

재건축 장기보유자에 대한 조합원 지위양도를 지난 25일부터 허용한 가운데 5월부터 재건축 부담금 청구서가 부과되면 매물이 조금씩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규제에 따른 매수 심리가 위축될 경우 거래 소강 상태로 전환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다만,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한 단지 대상으로 매도 호가 상승이 여전히 나타나 ‘투기의 불씨’가 사그라 들지 않으면 보유세 강화가 담긴 추가 대책이 나올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