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소비자 10명 중 7명은 내년 집값이 보합 내지 내릴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가 2018년 11월 19일부터 12월 7일까지 전국 623명을 대상으로 <2019년 상반기 주택 시장 전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40.61%가 매매가격이 보합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018년 하반기 전망 조사(이하 직전 조사)에서 보합 응답이 40.39% 비중을 차지한 것과 비교하면 반년 동안 소비자 전망에 큰 변화가 없는 상황이다. 전세가격도 ‘보합(38.82%→39.49%)’ 선택에 대한 비중 변화가 직전 조사와 큰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

다만 매매가격 전망은 하락(31.78%) 응답이 상승(27.61%)보다 4.17%p 높은 비중을 나타냈다.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응답자의 39.39%는 ‘대출 규제 및 금리상승’을 첫 번째 이유로 선택했다. 이어 ‘국내외 경기 회복 불투명(27.27%)’에 대한 응답 비중도 높게 나타나면서 경제성장률 둔화도 앞으로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

반면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 소비자 2명 중 1명은 그 이유로 ‘서울과 신도시의 국지적 가격 상승(48.84%)’을 선택했다. 또한 △서울 지역 공급부족 심화(16.28%)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15.12%), △실수요자의 매매전환(13.37%) 등도 주택가격 상승 요인으로 선택됐다.

전세가격 전망은 상승(32.42%) 응답이 하락(28.09%)보다 4.33%p 높아 서로 상반된 결과가 나타났다. 2019년에는 정부의 각종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보유세 과세, 3기신도시 지정 등의 다양한 변수들이 예정돼 있어 투자자는 물론 실수요자도 적극적인 움직임을 나타내기 어려울 전망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