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주 10명중 6명은 거주 목적의 1주택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무주택자의 절반 이상이 주택 구입의향을 보였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국민의 주택금융 이용실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일반가구(전국 만 20세 이상인 가구주) 5,000가구와 보금자리론을 이용하고 있는 가구 중 2,000가구를 대상으로 ‘주택금융 및 보금자리론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지난 17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일반가구 5,000가구 중 62.1%가 실제 거주할 목적의 1가구 1주택은 꼭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 이하 59.0% ▲40대 60.9% ▲50대 62.6% ▲60대 이상 65.0%로 나타나 연령이 높을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가구 5,000가구 중 29.2%가 향후 주택구입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전년도 31.9%보다 2.7%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반면 무주택자 1,909가구의 50.7%는 주택을 구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지역별로는 ▲서울 41.7% ▲경기 35.3% ▲광역시 25.4% ▲기타지역 20.0% 순이며 가구주 연령별로는 30대 이하 가구가 가장 높았다.


주택을 구입할 의향이 있는 1,460가구의 85.0%는 아파트를 선호하고, 아파트 구입의향 가구의 구입방식은 ‘아파트 신규 청약’이 49.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 다음으로 ‘기존 아파트 구입’이 31.7%로 높았다.

구입의향 주택 가격은 평균 3억 3,161만원으로 나타났다. 주택 구입의향 가구가 선호하는 주택가격으로는 ‘3억원 이상~6억원 미만’이 41.9%, ‘2억원 이상~3억원 미만’이 26.0%로 높게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