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이 11주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9일부터 1월 25일 현재까지 11주 동안의 서울 아파트값 누적 변동률은 -0.23%로 집계됐다.

서울 고가 아파트의 하락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대별로는 9억원 이하 아파트가 0.50% 오른 반면 9억원이 넘는 고가 아파트는 0.81% 떨어졌다. 고가 주택시장이 9.13대책에 따른 담보대출 제한과 보유세 인상의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것으로 볼 수 있다.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6%로 한 주전과 같았다. 재건축 아파트는 0.28% 하락해 주간 변동률로는 2016년 12월(12/2, -0.29%)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빠졌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7%, 0.02% 떨어져 하락폭이 커졌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16%로 집계돼 전 주(-0.10%)보다 하락폭이 더 커졌다.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약세가 지속되며 각각 0.12%, 0.07% 떨어졌다.

2019년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됐다. 서울이 17.75% 급등했고 전국적으로도 9% 넘게 올라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종부세 세율과 공정가액비율이 인상된데다 공시가격까지 큰 폭으로 오르면서 보유세 부담이 커지게 됐다.

집값 상승 동력을 잃은 상황에서 투자심리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수요는 줄어든 가운데 매물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현금 보유력이 떨어지는 주택 보유자들의 처분 매물이 나올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쌓이는 매물과 짙어진 매수 관망세로 가격 약세가 더 지속될 전망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