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를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 하락폭이 다소 둔화됐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5% 떨어져 12주 연속 하락했다. 서울 재건축 시장도 0.18% 하락해 14주 연속 내림세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각각 0.03%, 0.01% 하락했다.

아파트 전셋값도 설 명절을 앞두고 하락세가 둔화됐다. 서울이 0.11% 떨어졌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도 각각 0.07%, 0.08% 하락했다.

1월 한 달간 서울 아파트값은 0.24% 하락해 지난 2003년 1월(-0.46%) 이후 역대 1월 변동률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매매 거래량도 큰 폭으로 줄었다. 1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77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이상 줄었고 2013년 1월 1,196건이 거래된 이후 1월 거래량으로는 6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공시가격 현실화에 따른 보유세 부담으로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투자 심리가 더 위축됐다. 집을 살려는 사람은 더 떨어지기를 기대하는 분위기이고 세금 부담을 느낀 다주택자들은 설 이후 매도 시점을 놓고 고민하는 모양새다.

어느 정도 자금 여력이 있는 투자자들은 버티기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지만 자금 보유력이 한계에 몰린 다주택자나 무리하게 자금을 동원한 갭투자자들의 급매물이 더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설 연휴 이후 다주택자들의 움직임에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이다.

한편, '흥행불패'로 여겨지던 서울 아파트 청약시장에도 1순위 미달 단지가 나왔다. 주택시장이 얼어붙은데다 대출 규제 강화로 9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은 중도금 대출이 어려워졌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집값 약세 속에 분양시장은 입지와 분양가 경쟁력 등에 따라 청약 성적이 극명하게 갈릴 전망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