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는 여름철 냉방 등으로 전기 사용량이 늘어나는 가운데, 고온다습한 날씨와 장마철 호우로 인해 감전사고 위험 또한 높아져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국민안전처 재난연감 통계에 따르면 지난 5년 간(2011~2015년) 총 2,870건의 감전사고가 발생하여, 187명이 사망(연평균 37.4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 살펴보면, 7월에 380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8월이 365건으로 여름철에 다른 계절보다 2배가량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사고 유형별로는 전력이 흐르는 충전부(전압이 걸려있는 부분)에 직접 접촉하여 발생한 사고가 57%(1,629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아크 발생 25%(721건), 누전 11%(320건) 순으로 나타났다.

충전부 접촉사고는 날씨가 덥다는 이유로 안전장구를 착용하지 않거나, 습한 날씨로 장갑이나 의류가 젖은 상태에서 작업을 한 경우에 주로 발생했다.

여름 장마철 감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젖은 손으로 전기 제품을 만지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전기 설비를 살펴보기 전에는 먼저 분전함 차단기를 내리고 작업해야 하며, 전기기구를 수리할 때도 반드시 전원을 끄고 고무장갑이나 절연장갑을 낀 상태에서 만져야 한다.

만일 폭우로 인해 가옥의 일부가 침수되었다면 즉시 분전함 차단기를 내려 전원을 차단해야 한다.

또, 침수지역에 들어갈 때는 전기가 흐르고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하며, 물에 잠겼던 가전제품을 그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국민안전처 조덕진 안전기획과장은 “전기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누전차단기를 설치하고 이를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특히 비가 오는 날에는 가로등과 신호등뿐만 아니라 입간판, 에어컨 실외기 등의 접촉을 최대한 피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