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는 2017년 상반기 화재통계 분석을 통하여 화재 10건 중 6건이 부주의로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2016년 상반기 화재 대비, 발생건수는 2.5% 증가한 25,183건, 사망은 5.3% 감소한 161명, 부상은 3.9% 증가한 916명, 재산피해는 31.2% 증가한 2,724억원으로 나타났다.

원인별로는 상반기 화재(25,183건)의 59.3%(14,945건)가 부주의로 발생하였으며, 전기적 요인 16.9% (4,244건), 원인미상 9.2%(2,326건), 기계적 요인 9.1%(2,281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주의는 담배꽁초 30.9%(4,624건), 쓰레기 소각 18.3(2,738건), 불씨·불꽃화원 방치 13.8%(2,055건), 음식물조리중 11.4%(1,698건) 순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는 주거시설 23.3%(5,862건)으로 가장 많았고, 야외·도로 22.8% (5,754건), 산업시설 12.5%(3,142건), 임야 10.9%(2,739건), 자동차 9.9% (2,491건), 생활서비스 8.5% (2,133건) 순으로 발생하였다.

시간대별로는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한 시간대는 13~15시 15.7% (3,943건)이고, 15~17시 13.6%(3,426건), 11~13시 13.4%(3,373건), 17~19시 10.7% (2,692건) 순으로 발생하였다.

주거시설에서는 11~19시 사이에서 발생한 화재가 전체 주거시설 화재 (5,862건) 중 44.4%(2,603건)를 차지하고, 이 중 부주의로 발생한 화재가 58.5%(3,430건)에 해당되었다.

인명피해(사망자)로는 주거시설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 94명(58.4%)이 발생하였고, 비주거 19.9%(51명), 임야 10.6%(1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거시설에서 사망한 연령대별 현황을 보면 70세이상 34.2%(55명), 50대 21.7%(35명), 60대 16.1%(26명), 40대 15.9%(24명) 순으로 발생하였다.

재산피해는 공장 34.2%(930억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피해가 발생하였고, 주거시설 11.8%(321억원), 창고 11.7% (319억원), 판매시설 6.6%(179억원), 동식물시설 6.2%(168억원), 차량 5.3%(143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