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3일「도로위 포트홀(도로파손) 실태와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최근 4 년간(2013~2016 년) 서울시 도로의 포트홀 보수실적 자료 분석 결과, 도로 위 포트홀이 총 17만8천475건, 면적은 총 28만541㎡ 발생하였다.

연평균 4만4천619건이며, 면적은 7만 135㎡로 이는 축구장 11.7개에 해당(축구장 1개 면적 약 6,000㎡ (100m*60m 내외)한다.


매월 평균적으로 1만 4천 873건이 발생했는데 특히,7월에 3만 993건(17.4%)이 발생하여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다.

최근 4년간(2013~2016년) 삼성화재의 자동차보험 자기차량손해 사고 접수현황을 보면 총 465건이 발생했고 보험금 5.4억원을 지급하였다.

포트홀은 운전자가 빗길이나 야간 주행 시 사전에 확인하기 매우 어렵기때문에 도로의 복병이라고 할 수 있다. 비가 자주 오면 포트홀 발생이 증가하며, 아스팔트나 콘크리트 노면에 금이 많이 보이면 쉽게 포트홀이 생성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박천수 책임연구원은 "운전 중에 포트홀을 인지했을 때는 급제동과 급핸들 조작을 하게 되면 다른 차량과 충돌로 이어질 위험이 매우 높으니 주의운전을 하고 감속하면서 천천히 통과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장마철에는 타이어 공기압을 적정 압력보다 10% 정도 더 올려 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