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기간 동안 73.4%의 미취학 아동 및 초,중,고 학생이 사교육을 받고 있으며 이들이 받고 있는 사교육의 개수는 평균 2.3개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미성년 자녀를 둔 직장인 470명을 대상으로 방학기간 자녀 사교육 현황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방학기간 중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키고 있다고 응답한 345명을 대상으로 자녀의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고등학생(85.6%)이 가장 많았다. 이어 △초등학생(84.9%), △중학생(84.6%), △미취학 아동(50.9%)의 순으로 방학 중 사교육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이 방학기간 동안 자녀에게 시키고 있는 사교육의 개수는 평균 2.3개로 조사됐다.


이어 한달 평균 자녀 사교육비를 조사한 결과 평균 5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고등학생'이 73만 4천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학생(64만 2천원), △초등학생(46만 6천원), △미취학 아동(36만 9천원)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방학기간 동안 자녀의 사교육을 시키지 않고 있다고 응답한 125명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경제적으로 부담이 돼서(48.8%)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그 밖에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을 길러주기 위해(34.4%), △학업보다 인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서(25.6%), △공교육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해서(16%) 등을 사교육을 하고 있지 않은 이유라고 응답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