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전국 예상 이동인원은 총 3,717만명으로, 추석 당일(10.4.)에 최대 726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26일 국토교통부는 밝혔다.

설문 조사결과 귀성은 10월 3일(화)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귀가) 시에는 차례를 지낸 후 여행을 떠나는 나들이객의 교통량과 귀경(귀가)객의 교통량이 동시에 집중되어 추석 당일 10월 4일(수)과 추석 다음날인 10월 5일(목)에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이동목적별 출발일 분포를 살펴보면 전국의 모든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귀성인원은 10월 3일(화)에 집중(37.7%)될 것으로 예상되고, 여행인원은 10월 5일(목)에 집중(27.7%)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귀가)인원은 다음날인 10월 5일(25.4%)과 추석 당일(23.4%)에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출발일·시간대별 분포도를 이동목적별로 살펴보면, 귀성시에는 추석 하루 전인 10월 3일(화) 오전에 출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26.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여행 시에는 추석 다음날인 10월 5일(목) 오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20.8%로 가장 높았다.

귀경(귀가) 시에는 추석 당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19.9%로 가장 높았으며, 추석 다음날인 10월 5일(목) 오후 출발도 17.9%로 나타나 추석 당일부터 목요일까지 귀경(귀가) 교통량이 다소 집중되고 이후 분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시별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3시간 10분, 서울~부산 6시간, 서울~광주 5시간 10분, 서서울~목포 5시간 40분, 서울~강릉 3시간 20분이 소요되고, 귀경은 대전~서울 3시간 30분, 부산~서울 7시간 20분, 광주~서울 5시간 40분, 목포~서서울 6시간 10분, 강릉~서울이 3시간 4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