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미혼남녀 377명(남 184명, 여 193명)을 대상으로 ‘휴일을 보내는 방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미혼남녀 81.2%는 ‘집에서 보내는 혼자만의 시간을 더 선호’하는 집돌이·집순이 성향을 드러냈다. 집돌이·집순이는 외출보다는 집에서의 시간을 즐기는 남녀를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집에서 ‘스마트폰 서칭 및 TV 시청’(49.3%)을 하거나 ‘아무것도 하지 않고 휴식’(23.9%)을 취하며 시간을 보냈다. 특히 휴일에 집에서 보내는 시간은 ‘10시간 이상’(23.3%)에 이르렀다.


집을 선호하는 이유는 ‘집에서 가만히 있는 시간이 마음 편하고 좋아서’(57.8%)가 가장 많았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은 ‘집에서 가만히 있는 시간이 마음 편하고 좋아서’(56.5%)에 이어 ‘너무 피곤해서’(20.7%), ‘밖에 나가서 돈 쓰느니 집에서 즐기고 싶어서’(9.2%)를 집을 선호하는 이유로 꼽았다.

여성 역시 ‘집에서 가만히 있는 시간이 마음 편하고 좋아서’(59.1%)란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사람들을 만나는 게 귀찮아서’(13.0%), ‘너무 피곤해서’(8.8%)란 응답이 뒤따랐다.

또 전체 응답자의 80.9%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선호하는 성향이 연애에 영향을 미친다’ 고 생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