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신축 중인 건축공사장에 대한 화재 발생현황 통계를 분석, 30일(목) 발표했다.

최근 3년간 건축공사장 화재는 ’14년 72건 〈 ’15년 97건 〈 ’16년 105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로, 2017년 10월 현재 81건이 발생하는 등 연평균 90여 건이 발생하고 있다.

화재 인명피해는 사망4명, 부상36명이 발생했고, 재산피해는 총 24억 6천만원이 발생했다.
’14년 1억 4천 5백만원 → ’15년 7억 5천3백만원 → ’16년 3억 4백만원 → ’17년 10월 현재 12억6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원인별로 용접·절단·연마 작업공정 중 화재로 번진 경우가 가장 많은 138건(38.9%)을 차지했고, 담배꽁초 81건(22.8%), 전기적 요인 40건(10.5%), 불씨·불꽃 방치가 32건(7.7%), 부주의 18건(6.8%), 가연물 근접방치 17건(4.8%)순 이다.

최근 3년간 건축공사장 화재 355건의 경우 ‘평균공정률 68.8%’ 시점에 화재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원인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용접·절단·연마’ 작업은 공정률 73.4%를 달성한 시점에서 주로 화재가 발생했다.

市 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 관계자는 “특히 신축건물의 경우 공정률이 60%가 되면 골조공사가 마무리되고, 내·외부 마감재가 시공되는 시점으로 이시기에 용접·용단·연마 작업이 집중되기 때문에 작업감시자 배치, 불티비상 방지포를 설치하는 등 화재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건축 공사장 월별 화재발생 현황은 12월 40건, 1월 51건, 2월 37건으로 겨울철에 전체의 36.1%를 차지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