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는 겨울철 전기장판 등 전열기기를 사용할 때 화재 발생에 유의하고 화상을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2년(‘15~’16)간 전기장판*과 관련해 접수된 안전사고는 총 1,367건이 발생하였다.
* 전기장판, 전기요, 전기방석, 온수매트

계절적인 특성으로 겨울이 513건(37%)으로 가장 많았고, 봄 382건(28%), 가을 322건(24%), 여름 150건(11%) 순이다.


사고 원인을 살펴보면 화재·과열이 834건(61%)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누전이나 화학물질 배출 등이 246건(18%), 제품 불량이나 고장 등으로 인한 제품관련 222건(16%) 순으로 발생하였다.

신체에 상해를 일으킨 사고는 총 467건(34%) 발생하였다. 이 중 화상이 404건(87%)로 가장 많고, 열상·자상·찰과상 등이 14건(3%), 연기 발생 등 유해가스 흡입 중독 11건(2%), 감전 8건(2%) 순이다.

최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실내난방을 위해 보조적으로 전기장판 등의 사용이 많으므로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전기장판이 무거운 물건에 눌리거나 접힌 채로 장시간 사용하면 내부 전선이 얽히거나 손상되어 불이 나기 쉽다. 특히, 그 동안 보관되었던 제품을 사용할 때는 철저한 확인이 필요하다.

또한, 전기장판 등 전열기기를 다른 전기 제품과 문어발처럼 꽂아 쓰면 과열되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단독 콘센트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화상은 고온의 접촉으로 생긴다고 알고 있으나 낮은 온도로 오랜 시간 노출되어도 저온화상을 입기 쉬우므로, 두께가 있는 긴 옷을 입고 담요 등을 깔아 직접적인 신체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조덕진 행정안전부 안전기획과장은 “한동안 사용하지 않던 전기장판 등을 사용할 때는 전선이 벗겨진 곳은 없는지 확인하고, 온도조절기 등이 제대로 작동되는지 꼼꼼히 점검한 후 사용해야 한다.”라고 당부하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