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주의 예상 은퇴 연령은 66.8세, 실제 은퇴 연령은 62.1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통계청에서 전국의 2만 표본가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해 발표한 "2017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이다.

2017년 3월말 기준, 가구주가 은퇴하지 않은 가구는 82.6%로 전년대비 1.1%p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가구주의 예상 은퇴 연령은 66.8세이며, 가구주와 배우자의 월평균 최소생활비는 192만원, 적정생활비는 276만원으로 응답했다.

가구주와 배우자의 노후를 위한 준비상황이 ‘잘 된 가구’ 9.3%, ‘잘 되어 있지 않은 가구’ 38.2%, ‘전혀 준비 안 된 가구’ 17.8%로 나타나 절반 이상(56.0%)이 준비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3월말 기준, 가구주가 은퇴한 가구는 17.4%이며, 실제 은퇴 연령은 62.1세로 나타났다. 예상 은퇴 연령보다 4.7세 빨랐다.

은퇴한 가구주와 배우자의 생활비 충당 정도가 ‘여유 있는 가구’ 8.0%, ‘부족한 가구’ 39.9%, ‘매우 부족한 가구’ 22.4%로 나타났다. 은퇴한 가구주와 배우자 62.3%는 생활비가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이다.

은퇴한 가구주와 배우자의 생활비 마련 방법은 ‘공적 수혜금’(30.4%), ‘가족수입 및 자녀 등의 용돈’(27.9%), ‘공적연금’(27.2%), ‘저축액·사적연금’(4.2%) 등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