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노인 연령 기준 상향을 추진 중인 가운데, 우리나라도 노인 연령 기준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구직자 492명을 대상으로 '노인 연령 상향'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63.2%가 '노인 연령 상향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들이 노인 연령 상향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고령화로 인해 평균 수명이 길어지고 있기 때문에'라는 의견이 58.2%로 가장 많았다. '노인들의 몸/정신/건강 모두 건강하기 때문에'가 29.3%로 뒤를 이었고, '암묵적으로 시행되는 정년이 늘어날 것 같아서' 12.5%였다.


'노인 연령 상향에 반대한다(36.8%)'고 답한 이들에게 노인 연령 상향에 반대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를 물었다. 응답자의 69.1%가 '지금이 딱 적당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라고 답했고 '고령자의 계속된 경제활동이 청년층 취업난을 더욱 악화시킬 것 같아서(28.2%)', '기초연금/무임승차 등의 혜택을 빨리 받고 싶어서(2.8%)' 순이었다.

현재 우리나라 노인 연령 기준은 만 65세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노인의 나이는 몇 세일까.

응답자의 절반은 '70세~74세(48.8%)'라고 답해 지금보다 적게는 5년에서 많게는 10년까지 차이가 났다. 이어 '65세~69세(29.3%)', '75세~79세(14.4%)', '80세 이상(6.1%)', '60세~64세(1.4%)' 순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