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설 명절을 맞아 귀성·귀경으로 인한 차량 이용과 차례 준비로 인한 화기 취급이 늘 것으로 예상되어 교통사고·화재 등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도로교통공단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12~’16년) 설 명절 전후로 총 11,54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였고, 20,284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다.

설 연휴 교통사고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특히 연휴 전날 발생한 교통사고는 644건(일평균)으로 연휴 기간(396건/일) 보다 1.6배 많이 발생하였다.


교통사고를 시간대별로 자세히 분석해 보면 연휴 전날 18시 전후로 사고가 집중되었다.

또한, 연휴에는 가족 단위의 차량 이동이 많고 특히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이 절반(52%) 정도로 낮아 교통사고 100건당 사상자 발생이 평소(154/일)보다 14%(176/일) 많이 발생하였다.

한편, 설 명절에는 차례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화재 발생에도 주의해야 한다.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12~’16년) 설 연휴에 발생한 화재는 일평균 140건으로 평소(117건) 보다 20%(23건) 더 많이 발생하였다.

이 중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는 일평균 44건으로, 평소 30건 보다 47%(14건) 더 많이 발생하였다.

화재 발생 원인을 살펴보면 음식물조리나 담배꽁초 등으로 인한 부주의가 59%(390건)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원인이 20%(129건) 순으로 발생하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