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설 연휴 기간 중 주로 발생한 사고유형에 대한 통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3년 간 설 연휴 기간 중 화재를 비롯한 안전사고는 ’17년 1,343건, ’16년 1,372건, ’15년 1,018건 출동했다.

최근 3년간 설 연휴 기간 동안 대응했던 안전사고 3,733건 중에서 유형별로 화재가 818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위치추적 449건 〉잠금장치 개방 309건 〉동물포획 287건 등의 순이었다.


설 연휴 기간 시간대별 안전사고는 오후2시부터 오후4시 사이에 468건(12.5%)으로 가장 많았고, 오후6시에서 밤8시 사이에 397건(10.6%), 오후4시에서 오후6시 사이366건(9.8%), 밤 10시에서 자정 사이가 355건(9.5%)로 나타났다.

설 연휴 기간 중 사람이 가장 활발히 활동하는 오후2시부터 오후4시 사이의 시간대에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설 연휴기간 중 화재 원인별 현황은 부주의59.7%, 전기적 원인21.1%, 원인미상 6.7%, 기계적 원인 6.4%, 방화(의심) 3.9%, 기타2% 등의 순이었다.

부주의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것은 튀김류의 음식물 조리과정 등에서 화기 또는 전기기구 사용상의 부주의가 화재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음식물을 준비과정에서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설 연휴 기간 중 주로 발생하는 환자유형은 구토·복통(25.6%)이 가장 많았다. 이는 명절 기간 동안 음식물 섭취와 깊은 연관성이 있어 보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