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는 여성 2명 중 1명은 사회안전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서울시는 여성안전실태의 종합적 파악을 위한「2018 성(性)인지 통계」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거주하는 여성 2명 중 1명(50.3%)은 우리사회가 ‘불안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는데, 특히 이러한 불안은 지난 6년간 11.5%p나 증가해 남성과 큰 차이를 보였다.

모든 연령대에서 여성은 남성보다 사회전반에 대한 불안감을 더 많이 느끼고 있었으며, 연령별로는 20~30대 여성의 불안감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불안요인 중 범죄발생에 관한 두려움이 가장 컸고, 신종질병, 건축물·시설물, 교통사고, 자연재해 순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년간 여성의 범죄피해 불안감 상승폭은 7.6%p로 남성(1.3%p)보다 6배나 높았다. 여성의 범죄피해 불안감은 매년 증가해 2016년 71.9%로 매우 높으며, 여성과 남성의 불안감 격차는 20대(30.2%p)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

한편 2017년 서울지하철 범죄 3,082건 중 성범죄가 1,811건으로 절반 이상(58.8%)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성범죄 중 60.4%(1,094건)는 추행, 39.6%는 불법촬영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호선별로는 유동인구가 많은 2호선, 9호선, 1호선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직장 내 성희롱 가해자 80.3%는 상급자(사장, 상사), 동료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살인사건 가해자 중 34.5%가 애인·친족으로 일면식도 없는 타인(22.3%)보다 12.2%p 높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