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대이동의 명절 설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올 설 연휴 역시 도로에 있는 시간이 길고 많은 차량이 오고 가는 만큼 교통사고의 위험 또한 커질 것으로 예측된다.

31일 도로교통공단은 교통사고의 증가를 염두해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설 연휴 교통사고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5년간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는 하루 평균 445건으로 평소(607건/일)보다 줄었으나, 100건당 사상자는 176명으로 평소(152.9명)보다 15% 증가했다.


동승 사상자 비율은 연휴에 50%로 평상시(42.2%)보다 높게 나타났다. 그중 뒷좌석 사상자 비율(27.2%)이 조수석(22.8%)보다 더 높은 수치를 기록해 뒷좌석 안전벨트 미착용으로 인한 사고 여파가 큰 것으로 보인다.

연휴 기간 중 교통사고 빈도가 높은 일자와 시간대는 연휴 시작 전날 퇴근시간대(18~20시)로 올해의 경우, 2월 1일 저녁 시간 귀성길이 가장 위험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퇴근 후 귀성을 서두르는 직장인들이 피로와 졸음을 이기지 못해 사고를 유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설날 당일에는 오후 2~4시에 사고가 집중돼 성묘 이후 돌아오는 길에 특히 주의를 필요로 한다.

귀성ㆍ귀경 차량이 몰리는 고속국도의 교통사고 비율도 평소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상시 고속국도 교통사고는 전체 교통사고의 1.79%였으나, 설 연휴 기간에는 2.57%로 나타났다. 장거리 운전 시 사고 유발 요소인 졸음, 과속 운전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더불어 음주운전의 사고비율도 높았다. 음주운전의 경우, 보통 때 음주운전 사고비율은 10.32%인 반면 설에는 12.94%였으며, 사망자 역시 평상시 12.3%에서 설에는 14.29%로 증가했다. 연휴 기간 음주 사고에 대한 위험이 상대적으로 증가함을 보여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