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울연구원은 서울인포그래픽스를 통해 "여름철 감염병 주범, 모기 활동 미리 알 수 없을까?"를 발표하였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2012년 이후 모기 개체 수와 모기로 인한 감염병 환자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모기로 인한 서울시 감염병 환자는 2011년부터 6년간 총 911명으로 연평균 151.8명 발생하였다.

최근 6년간 발생한 감염병의 종류는 말라리아가 53.6%로 가장 많고 그다음은 뎅기열(40.9%), 일본뇌염(4.5%) 순 이었다.


서울시가 2014년 4월부터 도입한 일일모기예보제 시스템에 의하면 작년 한 해, 모기 피해 최고인 불쾌단계는 총 12일로 월별로는 6월과 9월에 집중 되어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주의단계 57일, 불쾌단계 12일이었고 불쾌단계는 6월과 9월에 집중되어 있었다.

작년 한 해(5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중 모기활동이 가장 활발했던 날은 9월 11일 이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