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들면서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었지만 때이른 더위는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연일 이어지는 불볕더위에 결국 올해 첫 온열질환(열사병, 일사병, 열경련, 탈수성 열탈진 등) 사망자가 제주에서 나왔다는 소식이 알려져 국민들의 관심과 걱정이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2∼2016년) 온열질환자는 총 5천910명으로 이 중 58명이 사망했다. 온열질환으로 숨진 58명을 연령별로 살펴보았을 때 70대 이상 고령층에서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흔히 ‘더위 먹은 병’이라고 불리는 일사병은 수분과 전해질 소실에 의해 무력감, 현기증, 심한 두통 등의 증상이 대표적이다. 일사병은 서늘한 곳을 찾아 환자를 눕힌 후 의복을 느슨하게 하고 물이나 이온음료 등의 충분한 수분섭취를 시켜주어야 한다. 단, 의식이 없을 때는 신속히 가까운 병원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도록 해야 한다.

반면 열사병은 매우 무덥고 밀폐된 공간에서 일하거나 운동할 때 주로 발생한다. 체온조절 중추가 정상 작동되지 않아 40℃ 이상의 고열과 의식변화가 동반되며 혼수상태에 빠지기 쉽다. 이때는 최대한 빨리 환자의 체온을 내리기 위해 환자의 옷을 벗기고 신속히 병원으로 후송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의식이 없을 경우에는 구강으로 수분섭취를 제한한다.

열경련은 땀을 많이 흘렸을 때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수분과 염분이 부족해서 생기는 것으로 주로 근육을 중심으로 경련이 일어난다. 심할 경우 현기증과 구토 증세를 유발한다. 열경련 환자는 그늘에서 쉬게 하고 소금을 물에 녹여 섭취하게 한다.

영도병원 가정의학과 김태훈 부장은 “온열질환자 중 절반가량은 야외작업이나 농사 중 온열질환에 걸린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되도록 무더운 여름날에는 야외 활동을 삼가 하고 수분섭취를 충분히 해주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