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골퍼들은 덥고 습한 날씨에 아랑곳 없이 여름 라운딩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이 국내 아마추어 골퍼 408명을 대상으로 ‘골퍼들의 라운드 계절 선호도’에 관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내 아마추어 골퍼들이 선호하는 계절은 가을(44.6%), 봄(44.4%), 여름(10.8)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와 30대에선 여름 선호도가 꽤 높게 나왔다. 20대는 12.0%, 30대는 16.5%가 여름 라운딩을 선호했다. 30대 응답률은 40대(8.2%)의 두 배에 달한다.


이들이 여름 라운딩을 즐기는 이유로는 △싱그럽고 초록으로 뒤덮인 푸르른 자연에서 시원하게 골프를 즐길 수 있기 때문(44.7%)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여름에 입는 옷이 가볍고 시원하기 때문(22.7%) △새벽 또는 야간 티업 시 시원한 공기를 즐기는 또 다른 매력이 있기 때문(13.6%) △여름만의 더위와 열정 가득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기 때문(9.1%) 순으로 답했다. 반면 그린피가 저렴하고 부킹이 쉽기 때문(6.8%)이라는 응답은 가장 적었다.

골프 실력이 좋을 수록 여름 라운딩을 즐겼다. 평균 타수 81타 이하 골퍼의 10명 중 2명(19.4%)은 사계절 중 여름 라운드를 가장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82타~99타 이하 골퍼는 10.6%, 100타 이상 골퍼는 7.3%로 점점 낮아졌다.

여름에 선호하는 스타일로는 쿨링 효과를 주는 기능성 패션이 56.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몸매를 강조하는 슬림핏 패션(25.0%)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긴팔과 긴바지 패션(6.8%) ▲패턴이 화려한 디자인(6.8%) ▲평소에 입을 수 있는 캐주얼 패션(2.3%)의 순으로 답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