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성대장균의 일종인 장출혈성대장균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질환인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이 여름철 집중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관계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제1군 법정감염병인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으로 보고된 환자 443명에 대한 역학적 특성을 분석한 결과,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환자는 매년 5월부터 8월까지 주로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였고, 지역별로는 광주 78명(17.6%), 서울 63명(14.2%), 대구 52명(11.7%), 경기 44명(9.9%)순으로 발생했다.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환자는 남성 236명(53.3%), 여성 207명(46.7%)으로 남성에게 많이 발생했으며, 연령별로는 0~4세 161명(36.3%), 5~9세 68명(15.3%)으로 전체 환자의 51.7%가 10세 미만 유·소아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의 임상증상은 설사가 310명(70.0%)으로 가장 흔한 증상이었고, 그 다음으로 복통 179명(40.4%), 발열 128명(28.9%), 구토 99명(22.3%), 오심 49명(11.1%)등의 증상을 보였으며, 설사 환자의 82.6%(229명)에서 수양성 또는 혈성 설사 증상이 있었다.

질본은 이와 같은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킬 것을 권고했다.

◇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 음식은 익혀먹기
◇ 물은 끓여 마시기
◇ 채소,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 위생적으로 조리하기(칼, 도마 조리 후 소독, 생선, 고기, 채소 등 도마 분리사용 등)
◇ 설사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조리하지 않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