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를 나눌 친구가 많은 여성 노인들일수록 골다공증 발병 위험이 더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친구가 많으면 건강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상식을 엎는 연구 결과다.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유미 교수와 연세대 사회학과 염유식 교수팀은 서울·인천·강화군에 사는 65세 이상 여성노인 1846명에게 '좋은 일이나 나쁜 일을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최근 1년간 얼마나 되는지'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어 그 결과를 토대로 친분을 교류하는 사람의 수가 골밀도 발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중요한 대화를 자주 나눌 수 있는 사람이 1명이면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47.8%였고, 4명일 때는 최저점인 36%까지 감소했다. 그러나 대화를 나눌 사람이 5명이면 골다공증 발생위험이 오히려 42.1%로 높아졌다. 대화 상대가 6명으로 늘면 골다공증 위험은 55.2%까지 치솟는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다수의 여성 노인들은 자식이나 남편, 가족들을 뒷바라지하기 때문에 친구가 많으면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한다"며 "이런 결과는 친구들과의 친밀도에 따라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화를 나누는 사람이 6명인 할머니들이 친밀도가 낮으면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80%까지 높아지는 반면, 친밀도가 높으면 그 위험이 오히려 30~45%로 낮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팀은 "여성 노인들은 사별 후 홀로 사는 경우가 많아 사회적 유대관계가 중요하다"면서도 "다만 친구가 많아도 도움을 주고 신경을 많이 쓰는 관계라면 오히려 건강에 해롭다"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 인쇄
  • 복사
  • 인쇄
관련뉴스 보기